본문 바로가기

밑줄

빛의 과거

첫사랑의 죽음에는 애도 기간이 필요 없다. 나에게 그 여름은 주인공이 죽어버려서 더 이상 뒷얘기가 중요하지 않게 된 비극의 에필로그 같은 것이었다. 아니 주인공의 죽음과 상관없이 비극에는 에필로그가 필요 없다. 잊는 것만이 완전한 애도이다. 스무 살 나의 여름과 함께.

 

어차피 우리는 같은 시간 안에서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는 사람들이었고 우리에게 유성우의 밤은 같은 풍경이 아닐 것이다. 그리고 그 책에서 말하듯 과거의 진실이 현재를 움직일 수도 있다. 과거의 내가 나 자신이 알고 있던 그 사람이 아니라면 현재의 나도 다른 사람일 수밖에 없다.

 

빛의 과거 中

- 은희경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앞의 생  (0) 2020.12.31
명상록  (0) 2020.12.28
빛의 과거  (0) 2020.12.22
영화 4등 (4th place)  (0) 2019.11.07
색 色 color  (0) 2019.09.28
생각의 탄생  (0) 2019.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