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줄

쇼코의미소


나는 차가운 모래 속에 두 손을 넣고 검게 빛나는 바다를 바라본다.
우주의 가장자리 같아.

 

쇼코의미소 

 

- 최은영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원의 빛  (0) 2021.03.28
쇼코의미소  (0) 2021.01.25
샬롯의 거미줄  (0) 2021.01.21
비참할 땐 스피노자  (0) 2021.01.15
마음이 우울하다는 당신에게  (0) 2021.01.04
자기 앞의 생  (0) 2020.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