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줄

용의자X의헌신

 

그 친구는 내게 수학 문제를 하나 제시했지. 

P(⊂=)NP 문제라는 건데. 
자신이 생각해서 답을 내는 것과, 

남에게 들은 답이 옳은지 그른지를 확인하는 것 중 

어느게 더 간단한가라는 유명한 문제이지.

 

作 히가시노 게이고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몬드  (0) 2021.07.12
용의자X의헌신  (0) 2021.05.26
The author to her book  (0) 2021.05.19
세 번째 살인  (0) 2021.05.17
닭멋짐  (0) 2021.05.02
Hope is the thing with feathers  (0) 2021.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