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줄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29

어쩌면 일상의 균열을 맞딱드린 사람들만이 세계의 진실을 뒤쫓게 되는 걸까?

 

 

49

아름답고 뛰어난 지성을 가진 신인류가 아니라, 서로를 밟고 그 위에 서지 않는 신인류를 만들고 싶었을 것이다.

...

마을에서 우리는 서로의 존재를 결코 배제하지 않았다.

 

 

53 지구에 남는 이유는 단 한 사람으로 충분했을 거야

 

 

54 그때 나는 알았어.
우리는 그곳에서 괴로울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 거야.

...

그럼 언젠가 지구에서 만나자.
그날을 고대하며,
데이지가.

 

 

82

희진과 루이는 몇 가지의 동작을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미안해, 고마워, 안녕. 이제 그런 만들을 나눌 수 있었다.

- 잘 자.

처음으로 잘 자라는 인사를 하고 깔개 위에 몸을 뉘었을 때 희진은 문득 울고 싶었다. 고작 그 정도의 말을 건네는 것만으로도 누군가를 더 소중하게 여기게 된다는 사실을 예전에는 몰랐다.

 

 

174

"나는 내가 깨어 있는 만큼만 살아 있었다네."

 

 

187 

'나는 내가 가야 할 곳을 정확히 알고 있어.'

 

 

214

우리가 소비를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오직 감정 그 자체였던가? 인간은 의미를 추구하는 존재가 아닌가? 의미가 배제된 감정만을 소비하는 것은 인간을 단순히 물질에 속박된 동물로 전락시키는 일이 아닐까?...

 

215

의미는 맥락 속에서 부여된다. 하지만 때로 어떤 사람들에게는 의미가 담긴 눈물이 아니라 단지 눈물 그 자체가 필요한 것 같기도 하다.

 

218

물성은 어떻게 사람을 사로잡는가

 

 

217

"...나는 감정에 통제받는 존재일까? 아니면 지배하는 존재일까?..."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8월28일토요일오후4시  (0) 2021.08.30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0) 2021.08.03
아몬드  (0) 2021.07.12
용의자X의헌신  (0) 2021.05.26
The author to her book  (0) 2021.05.19
세 번째 살인  (0) 2021.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