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줄

헬렌 니어링의 소박한 밥상

 

아마 가장 간단한 조리법은, '완성될 때까지 조리하라'일 것이다.


 "물을 준비해서...... 양은 상관없다. 나중에 부족하면 더 넣으면 된다

......소금을 두 손가락으로 집어 뿌린다. 두 손가락으로 집는 양은 딱히 얼마라고 정할 수 없다.

그냥 규정하지 않고 남겨둔다.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유의 종말  (0) 2022.05.11
열두 발자국  (0) 2021.11.27
지친 영혼을 위로하는 일상 기록법  (0) 2021.11.20
공부의달인,호모쿵푸스  (0) 2021.11.02
문어의 영혼 The soul of an octopus  (0) 2021.09.28